부킹 : 부동산정보 - 강남 잘나가네요 신반포역 3.3㎡당 5993만원
부동산정보 자유게시판 갤러리
부동산에 대한 두고두고 볼 수 있는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강남 잘나가네요 신반포역 3.3㎡당 5993만원 | 뉴스

2017-10-17 17:13

페이지 정보

해리
조회1,977회   댓글0건

본문

출처 : 이데일리 2017.10.17

http://land.naver.com/news/newsRead.nhn?type=headline&bss_ymd=20171017&prsco_id=018&arti_id=0003945830


- 강남 불패 이끄는 재건축 이슈

- 반포·잠원동 아파트값 최고가 경신
- 상반기 역세권 아파트 매맷값 신반포역 3.3㎡당 5993만원 가장 비싸
 

0003945830_001_20171017093305566.jpg?type=w540

[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성북·한남동(1970년대)→압구정동(1980년대)→대치·도곡동(2000년대 초중반)→반포동(2010년대 초중반)….

우리나라 부촌의 변천사다. 전통 부촌인 서울 성북·한남동을 시작으로 1980년대 초반에는 압구정동이 신흥 부촌으로 떠올랐다. 2000년대 초반부터는 대치·도곡동 일대에 부유층이 몰렸다. 이 시기 강남 아파트값을 좌우한 주요 변수는 교육(학군) 수요였다. 사교육 시장이 팽창을 거듭하면서 ‘교육 특구’ 이미지를 내세운 대치동 아파트값은 2000~2006년 사이 270% 이상 뛰었다. 이후 한강 주변으로 부자들이 몰렸다. 한강 조망이 부촌 지도를 바꿔 놓은 것이다. 

하지만 누가 뭐라고 해도 2000년 이후 강남 아파트값 흐름을 주도하는 건 재건축 이슈다. 1970년대 초반에 지어진 강남권 소형 주공아파트 재건축사업이 본격화하면서 ‘재건축=개발이익’이란 인식이 형성됐다. 

◇ 강남 집값 주도권, 대치·도곡동에서 반포·잠원동으로

1970년대 한강변 모래밭에 불과하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일대는 현대아파트 1·2차 건설과 함께 차츰 주거단지의 면모를 갖추기 시작했다. 1975년 3월부터 1976년 11월까지 채 2년이 안 되는 짧은 기간 동안 1차부터 3차까지 총 1392가구의 압구정 현대아파트가 지어져 분양됐다. 그 사이 국내 주택시장의 판도는 단독주택에서 아파트로 서서히 넘어가고 있었다.

2000년대 서울 강남권 주택시장은 도곡동 타워팰리스와 삼성동 아이파크 등 고층 주상복합아파트가 주도했다. 이들 단지는 최고급 단지 설계와 편리한 생활편의시설, 학군 수요 등 3박자가 어우러져 최고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이들 단지의 입주 연도가 10년 이상 지나면서 최고 아파트 자리는 새로 입주한 재건축 단지에 내줬다.

최근 강남권 주택시장의 주도권은 노후 재건축 단지로 옮겨붙은 모양새다. 안명숙 우리은행 부동산투자지원센터 부장은 “과거에는 사교육 열풍 및 생활편의시설 등이 강남 집값 상승의 주요 원인이었으나 지금은 학군 수요가 예전만 같지 않고, 강북 등 다른 지역도 도시 기반시설이 잘 갖춰지면서 강남만의 매력 요소가 반감됐다”고 말했다.

재건축 진행 속도는 부촌의 지형을 변화시키고 있다. 재건축사업이 활발했던 지역의 새 아파트 입주 단지가 가격 상승을 주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2000년대 도곡·대치동에서 압구정·청담동을 거쳐 최근에는 반포·잠원동 일대의 아파트값이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최근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과 한국도시연구소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3.3㎡당 아파트 매맷값이 가장 비싼 역세권은 신반포역(5993만원)으로 조사됐다. 이어 구반포역(5707만원), 압구정 로데오역(5603만원), 봉은사역(5519만원), 압구정역(5470만원) 순이었다.

◇ 잠실지역, 재건축 활발 10년내 신흥 부촌으로

최근 부촌으로 부상한 반포·잠원동은 강남권 중심에 있어 생활편의시설이 잘 갖춰진 데다 한강변에 들어서 조망권이 우수하다는 게 최대 강점으로 꼽힌다. 재건축을 통해 새 아파트로 거듭난 반포자이, 반포 래미안 퍼스티지, 반포 아크로 리버파크는 반포동 최고가 아파트 ‘3인방’으로 꼽힌다. 지난해 8월 입주한 반포 아크로 리버파크(옛 신반포 1차)의 경우 최고 수준의 커뮤니티 시설과 한강 조망이라는 장점을 앞세워 전용면적 84㎡형 매맷값이 최근 24억원 선으로 3.3㎡ 7000만원을 넘어섰다.

전문가들은 현재 강남 최고의 부촌으로 부상한 반포·잠원동의 바통을 재건축 사업이 활발한 잠실 일대가 이어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한다. 2000년 초 잠실주공 1~4단지(엘스·리센츠·트리지움·레이크펠리스)의 재건축 사업이 끝나고 최근 잠실주공5단지 등의 정비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서 송파구 일대는 제2의 재건축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

특히 지난달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문턱을 넘은 잠실주공5단지는 현재 15층, 3930가구가 재건축을 통해 최고 50층, 6400가구의 메머드급 단지로 탈바꿈하게 된다. 여기에 인근의 진주·미성·장미아파트 등도 재건축사업이 추진 중이어서 향후 10년 이내 잠실지역이 새 아파트가 즐비한 신흥 부촌으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 재건축 단지가 집값 뇌관으로 떠올라

강남권 재건축 이슈가 지속되면서 정부의 집값 안정을 위한 규제 약발이 제대로 먹혀들지 않고 있다. 강남 진입 수요는 넘쳐나지만 현재로선 재건축 단지 외엔 뚜렷한 공급원이 없다는 점은 재건축을 바라보는 ‘동전의 양면’으로 작용한다.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은 “최근 1년간 대지지분이 넓고 사업 속도가 빠른 강남 재건축 단지의 투자수익률은 40% 이상으로 추정된다”며 “잠실 등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지역의 가격 상승폭이 컸다”고 말했다.

정부는 8·2 부동산 대책과 9·5 후속 대책을 통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서울 전역의 재건축 조합원 지위 양도를 금지했다. 아울러 내년부터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 시행을 예고했다. 이같은 규제로 재건축 시장은 거래 침체와 강한 하방 압력을 받고 있다. 하지만 실제 시세는 사업 추진 호재를 무기로 오히려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은 향후 주택시장 뇌관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정부의 강남 재건축 수요 억제책은 단기적인 효과를 나타낼 뿐”이라며 “강남 수요를 대체할 만한 공급 확대만이 재건축 과열을 진정시키고 강남 집값도 안정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진철 (cheol@edaily.co.kr)

댓글

부동산정보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7 시세 안녕하세요 인기글 우리장식 03-08 1012
296 공유 서울도 부산 대구처럼 조정장세가 올까? 인기글 해리 03-06 1055
295 공유 (부자로 가는 자산의 선순환) 팔고 싶을 때 팔 수 있는 집을 사는 방법 댓글[1] 인기글 해리 02-28 1433
294 공유 사랑하는 딸에게 쓰는 편지.2 댓글[1] 인기글 해리 02-20 1119
293 공유 사랑하는 딸에게 쓰는 편지. 1 댓글[1] 인기글 해리 02-20 1138
292 공유 2018년 최고의 전세레버리지투자처는? 댓글[1] 인기글 해리 02-12 1389
291 공유 흙수저/사회 초년생 희망의 사다리 - 내집 마련하고 아끼고 절약하면서 살아 보세요(절약 Tip과 삶의 소소한… 인기글 해리 02-02 1538
290 공유 이제 키워드는 '재개발'과 '확산'이데이 인기글 해리 01-29 1425
289 공유 사서 묻어놓겠다는 투자자를 위한 충고 인기글 해리 01-23 1350
288 공유 추격매수를 고민하는 사람을 위한 충고 댓글[1] 인기글 해리 01-16 1467
287 공유 [새해 부동산] 뻔한 전망에 WOW 말고 부자의 눈으로 뒤집어 봅시다!! 댓글[3] 인기글 해리 01-10 1683
286 공유 2018년 서울 부동산 전망 및 관전 포인트 댓글[1] 인기글 해리 01-03 1872
285 공유 분석전문가의 2018년 아파트시장 흐름 전망 인기글 해리 01-03 1964
284 공유 2017년 당신이 부동산 투자에 실패한 이유 댓글[1] 인기글 해리 12-29 1482
283 공유 정부가 노리는 넛지효과 댓글[3] 인기글 해리 12-26 1855
게시물 검색
부킹에 바란다     ⓒ 부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