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킹 : 부동산정보 - 도데체 부자의 눈은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부동산정보 자유게시판 갤러리
부동산에 대한 두고두고 볼 수 있는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도데체 부자의 눈은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 공유

2017-12-21 10:09

페이지 정보

해리
조회898회   댓글3건

본문

좋은글 있어 공유합니다.

----

출처 :  (붇옹산의 부동산 스터디) |작성자 얍스킨

http://cafe.naver.com/jaegebal/346044 

 

다시 주말이네요. 월급쟁이가 늘 그렇듯이 금요일 저녁이 가장 마음이 편한 것 같습니다. 
따뜻한 내 집에서 편안하게 맥주 한 잔 마시며 모니터 앞에서 글을 쓰는 이 순간이 저에게는 가장 편안하고 안락한 시간이네요. 가끔 한 번씩 그 동안 착실히 모은 집문서들을 보면 한주간의 스트레스가 싹 날아가는 거 같습니다. ㅎㅎ

저에게 집문서란 무슨 의미일까 곰곰히 생각해 본적이 있습니다. 왠지 모를 자신감? 이 생기는 거 같기도 하고.. 괜히 직장에서 상사가 한 마디하면 전에는 찍소리도 못했지만 지금은 "그래 많이 짓어라.. 그래봐야 ~ ㅎㅎ"라는 웃어 넘기는 여유가 생긴 것도 같고..ㅎㅎ

전에도 말씀드렸지만 저는 부자가 되려면 아직 한참 멀었습니다. 물론 지금 자산들을 잘 지키기만 해도 돈 가치 반비례해서 한... 20년? 후엔 노동하지 않고도 돈 걱정 없이 살 수 있을 것 같긴 합니다만 지금은 매월 나오는 급여가 그렇게 소중할 수가 없죠..

붇카페에 말도 안되게 돈 많은 분들이 정말 많지만 적은 돈으로 시작하시는 분들 많을 거라 생각합니다. 지난 번 글에 대해 너무 많은 분들이 공감해 주셔서 감사한 마음으로 오늘은 외전 형식으로 시작하시는 분들을 위해 저의 경험담을 말씀드리면서 "뽐뿌" 좀 드릴까 합니다.ㅎㅎ 바로 세상을 부자의 눈으로 바라보기 시작하는 그 즐거운 느낌을 말입니다.

서점에 가보면 부자를 따라하라느니.. 부자는 이렇게 바라보고 투자한다느니 하는 책 무지하게 많습니다. 저도 서점 갈때마다 눈에 띄는 책은 훍어보긴 합니다만.. 참 뜬구름이죠? ㅎㅎ 그리고 웃기는 게 그 책들이 부자가 쓴 게 아니고, 부자를 컨설팅해주는 "월급쟁이 전문가"들이 곁다리로 보고 쓴 글이 대부분입니다. 현실감 참 없죠..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릴께요. 부동산이 많아지고 다양해 질 수록 자연스럽게 부자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됩니다. 이게 무슨 당연한 말이냐고요? 제가 언제 안 당연한 말을 한 적이 있나요? ㅎㅎ 이제부터 잘 한 번 풀어보겠습니다. (제가 이전에 쓴 10년 투자기를 먼저 훑어보셔야 이해가 좀 빠를 수 있겠습니다.) 

-----------------------------------------

처음 멋 모르고 2007년 최고가에 어머니 치맛바람으로 재개발을 산 이후 -50% 폭락하고 나서 사실 저는 부동산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너무 짜증이 났었습니다. 왜냐하면, 이것 때문에 신혼특공도 못해 자녀 특공도 못해, 연말 정산 혜택도 못받어, 거주하지도 못하는 1주택자라 무주택 혜택도 못 받아.. 돈은 묶여서 돈은 없어.. 한 마디로 정말 계륵이었거든요. 게다가 결혼하자마자 와잎이 임신을 하고 회사를 고만두었고 박봉이라 생활도 변변치 않았습니다. 이런 애기하면 정말 죄송한 애기지만 총각 때 대치동 살다가 신혼 전세를 먼데서 시작하는데 화가 많이 나더라고요. 제 친구들은 맞벌이 와잎 만나서 외제차 몰고 입지 좋은 곳에서 신혼생활을 했으니까요..ㅎㅎ 그 때는 제 눈은 부자의 눈이긴 커녕 총각 때 알량한 지식과 무때뽀로 복부인 흉내나 냈다가 망해버린 것 같은 내 자신이 그렇게 원망스러웠던 시기였습니다.

그러다가 이러면 안되겠다고 했던 계기가 있었으니, 바로 집주인이 몇 개월 앞두고 이사비 줄테니 갑자기 나가라고 통보를 한 일이었습니다. 저희는 당연히 연장해 살려고 했는데 자기 아들이 들어와 살아야 되니 나가라고 하더군요.. 그때는 부동산 법을 1도 모르던 시절이었습니다. 어이가 없고 화도 났지만 이른바.. 더럽고 치사해서 이 참에 분당으로 나가 처음으로 실거주 집을 사게 되었던 것입니다. (아기곰님 감사!!ㅎㅎ) 제 힘으로 처음 집을 사려고 하니 정말 신경쓸게 많더군요.. 계약금 마련을 위해 난생 처음 마이너스 통장이라는 걸 개설해 보고, 부동산 사장님 따라 이집저집 드나들며 집 보는 요령도 배우고, 주택담보대출 받으려고 이 은행 저은행 뛰어다니고, 날짜 맞추느라 심장도 쪼여보고..ㅎㅎ.. 잔금날 큰 돈 들고 차에 타면서 벌벌 떨어보기도 하고..ㅎㅎ (이 글을 읽고 계신 유경험자 께서는 그 날이 떠오르시리라 봅니다).

그런데, 기분이 너무 좋더군요. 첫번째는 집주인에게 여보란 듯 한 방 날린 것 같은 기분이었고 둘째는 친구들이 살고 있는 동네로 간다는 소속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때는 몰랐지만 부동산을 구입하려면 어떻게 해야 되고 무엇보다 이른바 김생민이 말하는 "착한 대출"이라는 것에 대해 눈을 뜨게 되더군요.. 그 이후 이렇게 뜨게 된 첫번째 부자의 눈은 제 자산을 늘리는 데 엄청난 도움이 됩니다. (지금도 제 와잎은 대출을 너무 무서워합니다.ㅎㅎ)

두번째 부자의 눈은 핵심지로 갈아탈 때 떠졌습니다. 처음 분당에 들어올 때만 해도 들어오는 게 좋았지만 살아보니 더 좋은 입지가 눈에 보이더군요. 그리고 당시 살았던 곳도 회사 가깝고 탄천도 흐르고 차도도 없고 쇼핑하기도 좋았지만 아이가 유치원을 들어갈 때가 되니 자연스럽게 교육을 중요하게 생각하게 되더군요. 그때부터 이른바 갈아타기 위해 사는 집 시세와 갈 집 시세 흐름, 커뮤니티등을 미친 듯이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보니 꽤 오른 소형 평당 시세를 보니 곧 중형의 시대가 오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당시만 해도 일인 가구 증가로 84제곱미터 이상은 다 망할거라던 얘기가 회자되던 때였습니다. 하지만, 그 동네 와잎 친구 엄마들이 하나둘씩 유치원을 기점으로 자가든 전월세든 학군 좋은 곳으로 옮기는 걸 보면서, 그리고 그런 학군 지역은 84제곱미터가 젤 많다는 걸 알게 되면서 확신이 왔었습니다. 좋은 입지를 보는 두번째 부자의 눈은 그렇게 부동산을 갈아타며 경험적으로 떠지게 되더군요. 생의 주기에 따라 사람들이 어디로 몰리는 지 말이죠.. 

(도에서 도로, 시에서 시로, 동에서 동으로 옮긴다는 생각은 눌러 살다보면 잘 안하게 됩니다. 특히, 자녀가 초등학교 들어가 친구가 생기기 시작하면 더더욱요. 학군 좋은데 어디 아시나요? 강남 대치동이죠? 누구나 아는 좋은 입지죠. 아쉽게도 그 동네 살만한 곳은 20억이나 하네요. ㅎㅎ 근데 말입니다, 학군 좋은 곳은 여러분들이 사는 각 시/도/구마다 있습니다. 하지만 관심 안 가지고 안 찾아보면 잘 몰라요. 그런 곳이 바로 여러분들이 무리하지 않고 자산을 지키며 불려 나갈 수 있는 좋은 입지입니다. 부자의 길은 대치동에만 있지 않거든요..)

입지를 보는 부자의 눈은 2채,3채 늘려가면서 타이밍을 보는 눈으로 좀 더 확장이 되었습니다. 학군이 같은 단지에서도 역에 좀 더 가까운 이유로, 아파트 관리가 잘 된다는 이유로, 빌라촌에서 좀 더 떨어져 있다는 이유로, 아파트 구조가 낫고 지하주차장에서 바로 올라갈 수 있다는 이유로 가격이 몇억이 차이가 나는 걸 보기도 하고, 파리 날릴 때 물건 골라가며 산 시절도 겪고 또 보지도 않고 계약금부터 계좌로 쏴가며 사고팔기도 하면서 부동산 상승과 침체기 흐름도 자연스럽게 알게 되었습니다.

부수적으로 -50프로 재개발이 다시 재개되고, 건설사 선정도 되고 (그때 많이 불려가면서 밥 얻어 먹었네요.ㅎㅎ) 평형 신청도 해보고 두꺼운 개발 책자도 받아보면서 재개발 과정도 알게 되고 언제 샀다가 파는 게 좋은 지 알게 되었기도 하고요..ㅎㅎ (재개발은 잘 진행되다가 불황 터져서 건설사 중단 선언 하고 폭락할 때가 젤 싸여..ㅎㅎㅎ 문제는 이미 물렸거나 쫄려서 못들어 간다는 거지만.. 그런게 아니라면 감정가 나오고 평형 신청 완료하고 나서 프리미엄 붙기 시작할 때 사시는 게 안전하고 좋습니다.)

최근에 뜬 부자의 눈은 다주택자가 되고 나서입니다. 이게 말입니다. 1가구 1주택이랑 2주택, 3주택 이상이 되면 나라에서 신경써(?)주는 게 많아집니다. 재산세, 양도세, 비과세 적용 범위, 판례, 종부세부터 해서 부동산 법에 대해 공부할 수 밖에 없게 만들어 주죠.. 근데 재미있는 건 내 자산을 지키기 위해 반강제로 공부를 거듭하면 거듭할 수록 세상이 만들어 주는 기회가 눈에 보이게 되더라 이겁니다. 이게, 단순히 공인중개사 따기 위해 공부하는 거랑은 달라요. 어떻게 하면 내 자산에 스크래치가 덜 날까.. 어떻게 하면 세금 좀 덜 낼까, 어떻게 하면 자산을 좀더 가성비 좋게 만들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세금 덜 내는 걸 사볼까 이런 생각을 하면서 공부를 하기 때문에 응용력이 달라집니다. 가장 큰 변화는 정부에서 내는 각종 대책을 기사로 보는 것이 아니라 원문 보고서를 보면서 스스로 이해하고 응용하게 된다는 겁니다. 
아마, 이번 임대사업자 대책을 원문 보고서를 읽어보면서 행간 파악을 해 보신 분 많지 않으실 거에요. 다주택자 아니면 관심이 없을 수 밖에 없으니까요. 내 일이 아니기 때문에..

이러한 고민과 공부는 점점 토지, 상가쪽으로 넓어져 가고 있습니다. 왜 사람들이 부동산의 끝은 토지라고 하는지도 이해가 조금은 되가고 있고요.. (정말 토지,상가는... 쉽지 않네요..ㅎㅎ 사기꾼도 많고..)

이런 저런 애기를 해 봤는데요. 아직 부자의 눈에 1%도 못 갔는데 어설픈 글을 썼네 하고 하신 분도 계실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제가 애기하고 싶은 포인트는 이거에요. 자산을 지키고 부를 늘리는 부자의 눈, 자산가의 눈은 책 몇 권 읽는 다고 되는 것도, 비트코인으로 몇 십억 하루아침에 대박을 쳤다고 갑자기 생기는 것이 아니라는 겁니다.

무주택에서 1주택.. 그리고 2-3주택을 넘어 상가 토지.. 종자돈을 시작 삼아 느리지만 하나씩 해 나가면서 처해지는 새로운 상황에 따라 고민하고 공부하면서 생기는 거라는 걸 매일매일 즐겁게 느끼고 있네요.ㅎㅎ

자기가 스스로 일구는(엄마아빠가 사준거 말고) 자산이 늘어나면 부동산 공부를 꾸준하게 다양하게 즐겁게 하게 됩니다.ㅎㅎ 한 번쯤 경험해 보시길 바랍니다.

(이거.. 시절이 시절이다 보니.. 부동산 투기하라는 글처럼 보이네요..아닌 거 아시죠? 쩝..ㅜ)

 

 

댓글

해리님의 댓글

해리

실행하면서 안목생긴다에 공감되네요

턴튜님의 댓글

턴튜

잘봣습니다 ㅎㅎ 부딫혀보고 내가 직접 해야지 자산을 불리는 한걸음아닐까싶습니다

부동산정보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1 공유 서울도 부산 대구처럼 조정장세가 올까? 인기글 해리 03-06 473
100 공유 (부자로 가는 자산의 선순환) 팔고 싶을 때 팔 수 있는 집을 사는 방법 댓글[1] 인기글 해리 02-28 676
99 공유 사랑하는 딸에게 쓰는 편지.2 댓글[1] 인기글 해리 02-20 517
98 공유 사랑하는 딸에게 쓰는 편지. 1 댓글[1] 인기글 해리 02-20 494
97 공유 2018년 최고의 전세레버리지투자처는? 댓글[1] 인기글 해리 02-12 710
96 공유 흙수저/사회 초년생 희망의 사다리 - 내집 마련하고 아끼고 절약하면서 살아 보세요(절약 Tip과 삶의 소소한… 인기글 해리 02-02 660
95 공유 이제 키워드는 '재개발'과 '확산'이데이 인기글 해리 01-29 668
94 공유 사서 묻어놓겠다는 투자자를 위한 충고 인기글 해리 01-23 700
93 공유 추격매수를 고민하는 사람을 위한 충고 댓글[1] 인기글 해리 01-16 768
92 공유 [새해 부동산] 뻔한 전망에 WOW 말고 부자의 눈으로 뒤집어 봅시다!! 댓글[3] 인기글 해리 01-10 906
91 공유 2018년 서울 부동산 전망 및 관전 포인트 댓글[1] 인기글 해리 01-03 1076
90 공유 분석전문가의 2018년 아파트시장 흐름 전망 인기글 해리 01-03 1087
89 공유 2017년 당신이 부동산 투자에 실패한 이유 댓글[1] 인기글 해리 12-29 791
88 공유 정부가 노리는 넛지효과 댓글[3] 인기글 해리 12-26 957
87 공유 도데체 부자의 눈은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댓글[3] 인기글 해리 12-21 899
게시물 검색
부킹에 바란다     ⓒ 부킹